존재론적 비극성 알아보기

존재론적 비극성

존재론적 비극성을 알아보려고합니다 고대 그리스 비극은 인간의 존재론적 비극성을 표현하는데 있어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아리스토텔레스는 ‘시학’에서 비극을 주인공이 몰락하게 되는 이야기로 정의하며, 이러한 주인공은 진실하고 도덕적으로 선하며, 아름다운 존재로 묘사됩니다. 하지만 그런 인물들도 최종적으로는 몰락해 파멸하게 됩니다.

비극의 주인공이 몰락하는 것은 슬픈 이야기라 할 수 있겠으나, 고대 그리스에서는 이러한 비극이 최고의 장르로 간주되었습니다.

이는 비극의 주인공이 인간의 품위를 지닌 인물일 때문입니다. 따라서 아리스토텔레스 입장에서 보았을 때, 주인공이 몰락하는 것 자체가 목적은 아니었습니다.

아리스토텔레스에 따르면, 선한 인간이 실수하여 혼란에 빠져 결국 파멸해 가는 모습을 관객들은 공포와 연민 등 다양한 감정과 함께 경험하게 됩니다.

이를 통해 극이 끝나면서 관객들은 카타르시스에 이르게 되는데, 이것이 아리스토텔레스가 비극에서 발견한 매력 중 하나였습니다.

고대 그리스에서는 비극을 국가적 차원에서 장려하여, 경연대회를 열 정도로 매우 중요한 장르로 간주되었습니다.

따라서 고대 그리스의 인간들은 비극을 통해 자신의 존재론적인 문제와 사회적 가치에 대해서 생각하며 성장할 수 있었습니다.

 

존재론적 비극성 썸네일

 

인간의 성격적인 오만과 운명적인 한계

인간의 성격적인 오만과 운명적인 한계를 들 수 있습니다. 이러한 결함은 고대 그리스 비극에서 많이 다루어졌으며, 아리스토텔레스는 <시학>에서 이러한 주제들을 다루었습니다.

소포클레스는 고대 그리스의 가장 탁월한 비극작가 중 하나입니다. 아리스토텔레스가 모범으로 삼았던 소포클레스의 작품 중에서도 대표작으로 꼽히는 것은 <오이디푸스 왕>, <안티고네>, 그리고 <엘렉트라>입니다.

<오이디푸스 왕>은 인간의 운명에 관해 다룬 작품입니다.

오이디푸스 왕은 자신이 부부살인범임을 알게 되면서 점점 더욱 저주받은 존재로 바뀌어가게 됩니다. 이 작중에서는 인간으로서 헤아릴 수 없는 신의 의지와 사람 스 스마다 지닌 운명 등에 대해서 생각하게 합니다.

<안티고네> 역시 인간의 운명적인 한계를 다룬 작품입니다.

안티고네는 자신이 형제를 매장해야 한다는 신의 계시에 따라 행동하게 되며, 이러한 결정은 그녀가 인간으로서 어떠한 책임을 지는지에 대해서도 생각하게 만듭니다.

마지막으로 <엘렉트라>에서는 인간의 성격적인 오만과 권력욕 등을 다룹니다.

엘렉트라와 크리스토포로스 사이에서 벌어지는 갈등은 서로 다른 가치관을 가진 인간들 사이에서 발생하는 충돌을 보여줍니다.

소포클레스의 작품들은 고대 그리스 비극 중 가장 유명한 작품들 중 하나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이러한 작품들은 단순한 스토리뿐 아니라, 복잡하면서도 깊은 의미를 담아내어, 여전히 현대인들에게 큰 영감과 영향력을 미치고 있습니다.

인간은 태생적으로 성격적인 오만

인간은 태생적으로 성격적인 오만을 지니고 있습니다. 이러한 오만은 자신의 한계를 인식하지 못하게 하며,

이는 결국 인간의 몰락으로 이어집니다. 그리스 비극에서도 이러한 주제가 다양하게 다루어졌으며, <오이디푸스 왕> 역시 그 중 하나입니다.

<오이디푸스 왕>에서는 오이디푸스가 자신의 운명에 대해 알지 못하는 상태에서 불가피하게 운명에 따라 행동하다가 결국 파멸하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인간은 태어날 때부터 신과 같이 모든 것을 아는 존재가 아니기 때문에 한계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어떤 선택을 하는 경우, 예상치 못한 결과로 인해 파멸할 수 있는 위험성이 존재합니다. 따라서 태생적으로 모순적인 존재임을 뜻합니다.

운명처럼 피할 수 없는 것들과 함께 삶 속에서 일어나는 사건들 등 많은 요소들이 영향력을 발생시켜 결과를 좌우하기 때문입니다.

인간의 스스로 만든 선택도 언제든 예상치 못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기 때문에,

인간은 항상 자신의 한계와 어떤 선택을 하는 것이 옳은지에 대해 고민하며 삶을 살아가야 합니다.

고대 비극은 존재의 불완전함과 인간의 한계성

고대 비극은 존재의 불완전함과 인간의 한계성을 주요 주제로 다루어 왔습니다.

메데이아, 안티고네, 프로메테우스, 오이디푸스와 같은 비극의 주인공들이 그 운명에서 벗어나지 못하며 파멸하는 것은

이러한 불완전함과 한계성에 대한 상징적인 표현입니다.

인간은 자신만의 한계를 가지고 있으며 이는 결국 어떠한 선택을 하더라도 예상치 못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선택으로부터 발생하는 고통과 시련으로 인해 방황하고 좌절하기도 합니다.

그리스 비극에서는 인간들이 스스로 만든 실수나 잘못된 판단 등에 의해 자초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파멸하는 모습이 반복되었습니다. 그러므로 이것이야말로 비극성의 본질입니다.

삶 속에서 일어나는 고통과 시련, 예기치 못한 상황 등 어떠한 것들도 완벽하지 않다는 사실을 깨닫게 됩니다.

따라서 인간은 끊임 없이 자신의 부족함과 한계성을 인식하면서 노력해야 합니다.

이러한 존재론적 비극성은 우리가 살아가는 현실에서도 그대로 반영되어 있으며, 고통과 시련 속에서 어떻게 해결책을 찾고 나아갈지를 결정하는 것이 중요합니다.